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 현재 등록차량 : 97
  • 차량급구 : 8,408
  • 시세문의 : 13,589
인기검색어
교차로 뉴스
뉴스와이어

국토부, ‘전기자동차 도로주행 모니터링 사업 성과발표회’ 개최

뉴스와이어 | 기사입력 : 2012-11-27 AM 11:15 프린트
(서울=뉴스와이어)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오는 2012년 11월 28일(수)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지난 3년간 진행해 온 ‘전기자동차 도로주행 모니터링 사업’ 추진 성과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전기자동차 도로주행 모니터링 사업’은 전기자동차의 본격 보급에 앞서 실제 도로 여건에서 전기자동차를 운행해 보면서 그 성능과 안전성을 검증하는 한편, 기 수립된 전기자동차 안전기준의 적합 여부를 확인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0년부터 3년 동안 약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진행해 온 사업이다.

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에 위탁하여 실시한 이번 사업은 다양한 교통 환경과 기후 조건 하에서 검증할 수 있도록 서울·제주·태백·여수 등 전국 14개 지역에서 실시되었으며, 국내에 출시된 저속 전기자동차, 전기자동차 및 전기버스 등 전 차종을 대상(총 32대)으로 이루어졌다.

도로주행 모니터링 결과는 크게 두 가지로 활용된다.

배터리 잔량 표시장치 부정확성·배터리 단자 소손현상 등 품질 관련 사항은 제작사협의체를 통해 개선하도록 하였고, 향후 전기자동차 판매시 1회 충전거리·부하별 에너지 사용량 등 주요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 (품질개선사항) 배터리 잔량 표시장치 부정확 개선, 배터리 단자 소손현상 해소 설계변경, 일시정지 후 멈춤 현상 및 운전 중 시동 꺼짐 현상 개선

또한, 안전기준 해당 사항은 추가적으로 안전성 평가기술 연구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전기자동차 충전시의 전자파 영향 및 회생제동시 감속도에 따른 제동등 점등, 전기자동차의 연료소비율 표시방법 등에 대해 새로이 안전기준(안)을 도출하였다.

특히, 저속전기자동차의 경우 면제되었던 안전기준 항목인 시계확보장치, 실외 후사경 후방시계 범위 등에 대해서도 안전기준에 포함하기로 하였다. 이렇게 도출된 전기자동차 안전기준 개선(안)은 2013년~2014년에 걸쳐 정비해 나갈 예정이다.

* 전기자동차 충전시 전자파 안전성, 충전시 고전원전기장치 안전성, 대용량 구동축전지 안전성, 대형 전기자동차 연료소비율 등

동 사업은 전기자동차의 초기 품질 개선은 물론 전기자동차의 안전성 및 고전원을 사용하는 배터리의 안전성, 충전시의 전자파 등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킴으로써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는데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 국토해양부
본 보도자료는 뉴스와이어 에서 제공합니다.

자동차별 등록건수